대장암 예방 방법

대장암
예방방법

정답부터 알려 드리면 대장암은 예방할 수 있습니다!

대장암의 예방법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운동
신체활동량이 적다고 해서 대장암 발생 위험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은 아니지만, 신체활동량이 많은 경우 대장암 발생 위험을 약 30~40%정도 낮출 수 있다고 합니다.
(2) 식생활

① 육류 및 육가공품 섭취 제한

세계 암연구재단(WCRF)과 미국암연구협회(AICR)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붉은 고기 섭취 제한과 육가공품 섭취를 삼갈 것’ 이라고 권고하고 있으며, 만일 육가공품을 섭취할 경우 아주 소량만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② 식이섬유 섭취

식이섬유 섭취는 대장암의 위험도를 43~50% 정도 낮추며 특히 곡류나 과일 급원의 식이섬유 보다는 채소를 통한  식이섬유 섭취량 증가 시 대장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큰 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③ 우유, 칼슘 섭취

칼슘의 주 급원식품인 우유 섭취와 더불어 하루 1g(1000mg)이내의 칼슘 보충제 섭취가 권장되고 있는데 칼슘이 담즙, 지방산과 결합하여 배설량을 증가시켜 상피세포의 증식을 억제시키는 작용을 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3) 화학요법

많은 연구에서 아스피린을 포함한 비스테로이드성(NSAID) 소염제를 복용하면 대장암이 덜 생긴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런 약을 평생 먹어야 하는 문제와 소염제로 인한 부작용(예를 들면 뇌출혈, 위장 출혈, 신장 기능 이상 등등)이 발생할 수 있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따라서 실제로는 거의 사용되어 지지 않고 있습니다.

(4) 대장내시경

95% 이상의 대장암은 용종이라고 불리우는 작은 혹이 진행되어 발생합니다. 그래서 대장 용종을 대장암의 씨앗이라도 합니다.

작은 대장 용종이 진행되어 대장암이 되긴까진 대략 5~10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slide 17) 

만약 이런 대장 용종을 미리 발견해서 제거 할 수 있다면 대장암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대장내시경은 대장암 뿐만 아니라 대장 용종을 발견하고 또 제거도 할 수 있는 검사입니다. 결론적으로 정기적인 대장 내시경 검사를 통해 대장 용종을 미리 발견해서 제거하는 것이 대장암을 예방하는 가장 확실한 예방법입니다. 또한 대장 내시경을 정기적으로 받으면 대장암이 발생하였더라도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완치 확률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장암, 대장 내시경으로 예방 할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현실

대한민국 대장암의 현실은 아래와 같습니다.

대장암 발생률 세계 1위
아이들이 미래에 대장암에 걸릴 위험도 세계 1위

조기 진단법은 치료 가능성이 높은 조기에 암을 찾아내 암의 완치율을 높이고 사망률을 낮추기 위한 진단법입니다. 결국 조기 진단법은 이미 발병된 암을 조기에 찾아내는 것이 목적이므로 암의 발생률 자체를 낮추는 데는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우리나라의 대장암의 현실은 대장암 발생률과 아이들이 미래에 대장암에 걸릴 대장암 누적위험도 모두 세계 1위인 상태입니다.

조기 진단법 만으로는 대장암 발생률과 누적 위험도를 낮출 수 없습니다. 지금은 대장암 발생률과 누적 위험도 모두를 낮출 수 있는 좀더 적극적인 대장암 예방법이 필요한 때입니다.  대한위장내시경학회가 대장암 예방 캠페인 ‘Let’s DO DREAM project’를 추진하게 된 이유가 이것입니다.

대한민국의 건강한 미래를 위한 대장암 예방 캠페인 ‘Let’s DO DREAM project’
대한위대장내시경학회가 앞장서겠습니다!